컴토피아

조회 수 52123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30303_182756.jpg EXIF Viewer제조사SAMSUNG모델명SHW-M250S소프트웨어M250S.UH07촬영일자2013:03:03 18:27:56노출시간1/15초감도(ISO)160조리개 값F/2.6조리개 최대개방F/2.6촬영모드조리개 우선 모드측광모드중앙촛점거리3mm사진 크기3264x1968GPS 위도북위 376672731도 0분 0초GPS 경도동경 1267549549도 0분 0초

기억 속으로 잊혀져가는 동네 문구점.

사실 이 문방구점은 작년 하반기에 폐업한 곳이다. 2012년 하반기 이후로는 더 이상 이 문구점을 찾아갈 수 없다. 지금은 그저 빵집이 떡 하니 자리잡고 있을 뿐이다. 다른 쪽에 위치한 단지 상가에도 비슷한 상황이다. 동네 구멍가게와 문구를 결합한 신기한 구조를 띄는 슈퍼+문구점이 없어지고 지금 반찬가게가 들어와 있다.

 

예전에는 으레 학교 앞 골목에는 문구점과 그 앞에 위치한 게임기들... 그리고 분십집이 있었다. 그런데 언제 부턴가 학교 앞에 녹색의 "Safe Zone" 이라는 간판이 붙더니 분식집이 없어지고 그 자리에 피아노 학원이 들어섰다. 그리고 얼마 안가 문구점의 게임기도 없어졌다. 그래도 문구점은 아이들의 학용품과 여러가지 유용한 물건들을 가지고 있으니 건재할 줄 알았다.

어느날, 요즘 대세에 따라 멀리 나가야만 있었던 대형 문구점들이 시내 안쪽으로도 하나, 둘 씩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래도 동네문구점에 속하면서도 제법 큰 문구점이 있었는데 그 위에 더 큰 대형문구점이 들어서면서 없어지는 일도 있었다. 그래도 학교 주변에 있던 문구점들은 등교길에 간편하게 사갈 수 있으니 그 특수성 때문에 등교시간만 되면 줄이 늘어섰고 집에서 가까우니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이용했을 것이다.

최근 들어 학교에서 준비물을 준비해오라고 칠판에 적어주던 것을, 이제는 학교에서 준비물을 지급해 준다고 한다. 이제 예전에 준비물을 까먹고 가져오지 않아 부모님께 전화하거나 선생님께 혼하는 것도 옛 말이 되어버렸다. 그리고 학교 앞 문구점이란 것도 옛 말이 되어버렸다. 그렇게 학교 앞 아담하고 작지만 있을 건 어느 대형 문구점도 안 부러울 정도로 다 있는 문구점은 사라졌다.

 

예전에 학교 정문 쪽 문구점 앞에서 작고 그 흔한 아담한 모터를 가지고 뽑기 통에 대고 뚫으려고 했던 무모한 짓을 하다가 마치 문구점 주인 아저씨랑 손 잡은 서클 같은 패거리(?)가 다가와서는 날 끌고가려고 하는 것을 어떤 기둥을 붙잡고 낑낑대다가 포기하고 가자 나도 다른 곳으로 도망치고 그 후로 다른 친절한 아저씨가 있는 학교 후문 쪽 문구점에 가서 많이 사갔던 기억이 있다. 인상도 포근하게 생기셔서 더 정감이 있었을지는(?) 모르겠다.

웬만한 물건은 물론 당연히 대형 문구점이 더 많이 가지고 있고, 구하기도 쉽지만 간혹 전문 적인 장비들은 오히려 작은, 이런 동네 문구점들이 더 많이 갖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예를 들면 배터리라든가 혹은 테스터기나 구리선 코일 등등...

 

20120519_220132.jpg EXIF Viewer제조사SAMSUNG모델명SHW-M250S소프트웨어M250S.UD18촬영일자2012:05:19 22:01:32노출시간1/20초감도(ISO)50조리개 값F/2.6조리개 최대개방F/2.6촬영모드조리개 우선 모드측광모드중앙촛점거리3mm사진 크기3264x1968GPS 위도북위 376663597도 0분 0초GPS 경도동경 1267549865도 0분 0초

한 참 기숙사형 고등학교를 다닐 때 주말에 잠깐 집에 들렀다가 이렇게 망할 것 같지 않던 문구점에서 '점포 정리'라는 단어와 함께 할인까지 대폭 한다는 푯말을 내걸었을 때 설마... 진짜 없어지는 건가... 라고 생각하며 '이번 기회에 사고싶었던 테스터기랑 구리 코일 같은 물건 다 왕창 사 가야지~' 라고 생각하고 기숙사에 들어갔다가 다시 나왔을땐.........

이미 사라진 뒤였다. 아직도 후회하고 있다. 왜 안 갔을까... 한 번이라도 가서 얼굴이라도 더 봐두는 건데... 이제 테스터기도 인터넷이나 용산을 통해 구해야 될 것이다... 이렇게 동네 문방구점의 추억은... 이제 이렇게 사라졌다.

그래서 나는 내가 보는 것들, 내 주변의 소중한 것들을 최대한 사진으로 남기려 하고 그 기록을 나의 일상생활과 함께 이렇게 조금이나마 하려고 하는 것이다. 그리고 내가 하던 것을 잠시 그만두고 그 동안 신경쓰지 못했던 내 주변의 소중한 것들에 대해 더 신경을 쓰려 하는 것이다.

 

이런 간판은 이제 더 이상 볼 수 없게되었다. 팩스, 코팅, 복사를 집 앞에서 간편하게 한다는 것도... 이젠 하려면 대형 문구점이나 해주는 곳을 직접 찾아가서 해야한다. 간간히 아파트 단지 주변 공원 곳곳에 판형으로 붙여진 광고판을 볼 때면... 그래도 이런 문구점이 한 때 있었구나 싶다. 지금은 그 광고판 마저 떨어져 나가 볼 수 없다. 맨 위의 글이 시작되는 부분에 위치한 사진 상의 광고판이 아까 전 말했던 공원 곳곳에 판형으로 붙어있던 그 광고판이 떨어져 저렇게 나뒹구는 모습이다.

 

이렇게 이제는 더 이상은 찾아갈 수 없는 꿈 속의 문구점이 되어버렸다.

?
  • ?
    언도님 2013.03.06 01:55
    제가 이사오기 전 살던 아파트 상가에 있던 문구점, 제 또래친구들 사이에서 악덕으로 유명했던 문구점 (욕설, 불매, 영업태도 등)을 저희끼리 안가기로 대동단결해서 결국 그 문구점은 망하고, 그자리에 피부미용샵이 들어와 통쾌해했던 기억이 있는데, 이 글을 보니 색다르네요. 문구점 주인분이 많이 친절했었나봐요.ㅎ 오늘도 좋은글 읽고갑니다! 이러다 애독자 될 판.ㅎㅎ
  • profile
    컴토피아 2013.03.06 03:00

    그런 문구점도 심심찮게 볼 수 있지... 굳이 문구점이 아니더라도 동네 구멍가게나 좀 크다 싶은 대형 가게 중에서도 그렇게 수준이 낮은 가게를 종종 볼 수 있긴 하지 :(

    내가 사는 아파트에도 학교 정문 쪽과 후문 쪽 상가 이렇게 두 군데가 있는데, 정문 쪽은 말해준 것 처럼 심하진 않았지만 좀 불친절해서 후문 쪽이 물건도 많고 친절하여 더 자주 가서 샀던 기억이 있넹... 물론 대형 문구점이 생긴 뒤로 대형 문구점에 자주 가긴 했지만 대형 문구점에서도 구하기 어려운 물건은 동네 문구점 가서 많이 구했던 기억이 있다ㅋ

    현금영수증도 5,000원 이상이면 잘 안되는 결제단말기 붙잡고 현금영수증까지 손수 해주실 정도로 친절하셨는데 이제 그런 문구점이 사라지고 없다니 조금은 쓸쓸하네...ㅎㅎ;;

  • ?
    언도님 2013.03.06 05:06

    아..친절하셨었구나..;;; 그럼 쓸슬하실만 하네요..학교앞 문구점 주인아주머니는 친절하셨었는데.. 디미고 면접보러갈때 인사라도 한번 드려야겠어요..ㅎ

  • profile
    컴토피아 2013.03.06 05:17

    그래? 난 디미고에 있으면서 한 번도 안가봐서...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 해 지는 풍경을 직접 카메라에 담아보다 컴토피아 2013.01.11 41482
51 한수원 한전비리로 시끌벅적 할 때에 붙은 재미있는 안내문 5 file 컴토피아 2014.01.09 46543
50 한나절 도심탈출 나들이 전동열차 컴토피아 2013.08.28 41706
49 친구의 자전거를 고쳐주다 컴토피아 2013.01.13 39517
48 청소년 디자인그룹에서 꿈과 관련된 행사를 진행하다 file 컴토피아 2014.01.10 46845
47 청소년 디자인그룹에서 3D 프린터를 직접 보다 2 file 컴토피아 2014.01.02 36712
46 청소년 IT단체의 지방강연회를 진행하다 file 컴토피아 2013.09.29 46180
45 중앙분리봉을 세척하는 모습 4 file 컴토피아 2014.03.08 34040
44 조용한 우리 아파트 엘리베이터 2 file 컴토피아 2013.03.26 57329
43 전근가신 그리운 선생님을 반나뵙다 file 컴토피아 2013.12.19 37970
42 저상버스의 실제 이용사례 file 컴토피아 2013.08.19 42271
41 재미있는 웹플 스키캠프 file 컴토피아 2013.01.04 57339
40 자전거 타이어와 튜브 교체 2 file 컴토피아 2013.03.26 80530
39 자전거 체인을 교체하다 file 컴토피아 2013.06.17 44481
38 자전거 바퀴 휠과 허브 교체 file 컴토피아 2013.02.25 61364
37 일산에서 문산까지 자전거여행 컴토피아 2013.01.14 172780
36 이어팟을 구매하다 6 file 컴토피아 2013.09.29 49487
35 오늘은 웹플 스키캠프 가는 날 컴토피아 2013.01.03 33557
34 오늘도 한 번 꿈을 꾸며 컴토피아 2013.01.10 227093
33 여름 휴가를 다녀오다 file 컴토피아 2013.09.29 4512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