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토피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아... 사실 저번부터 봐 오던 분들은 알겠지만 시리즈로 만들려다가 도저히 못버티겠어서 아쉽게도 3글자 돌림이나 라임맞추기는 포기하고 제목을 길게 잡았다.

 

20130502_163239.jpg EXIF Viewer제조사SAMSUNG모델명SHW-M250S소프트웨어M250S.UH07촬영일자2013:05:02 16:32:38노출시간1/40초감도(ISO)40조리개 값F/2.6조리개 최대개방F/2.6촬영모드조리개 우선 모드측광모드중앙촛점거리3mm사진 크기3264x1968

저번부터 엘리베이터의 노후화와 관련하여 대표회의에 안건이 나와 이야기가 되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비리가 있다며 공약으로 비리감사와 함께 엘리베이터 교체를 내 건 후보도 있었다.

그러던게 몇달 후 슬그머니... 들어가더니...(?) 기어코 이렇게 결국 인테리어만 다시 하겠다는 결과가 나오고 말았다(!). 사실 인테리어는 이미 몇 차례 교체한 적도 있고 이번에도 교체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굳이 교체하지 않아도 당분간은 무방한 상태이다. 우리 아파트에서 여러가지 대규모 안건을 내 놓고 그 중 제일 우선시 해야 할 사항이 무엇인지 방문조사를 거쳐 결과를 도출해 냄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엘리베이터의 인테리어만 교체하는 것으로 규모가 슬그머니 축소되고 말았다. (친절하게 밑줄 쫙 강조까지 해주셨다. 와 세삼 이렇게 친절할 수가! +_+)

사실 필자가 아는 어느 분도 입주해 있는 오피스텔의 관리단의 비리와 계속되는 시비질에 9년간 버티며 재판을 진행하고 계신 분도 있는데 이렇게 멀지 않은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다는 것은 아파트나 오피스텔 등 공동주택의 관리단에 비리가 어느정도 만연해 있는 것 같다. 아무래도 이 사건도 관리단의 비리와 어느정도 연관이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는 없었다.

결국 내용 상 파악해보자면 엘리베이터 운행 계통은 그대로 유지한 채 엘리베이터 탑승부 내부의 인테리어만 교체하는 쪽인데 현재 우리 아파트 단지의 엘리베이터의 문제는 더럽고 냄새나는 문제가 아니라 대부분 운행계통의 이상으로 인해 고장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것도 자주 고장나는 것을 잠깐이라도 쓰겠다고 임시조치로 땜방하고 다시 고장나고의 반복이다.

다행히도 우리 동의 엘리베이터는 나름 그 땜방의 효과가 잘 먹혔는지(?) 이제 한 동안 문제는 없었다. 근데 언제 고장나도 이상하지는 않을 것 같다.

현재 일부 동은 모터의 노후가 심한지 모터와 가까운 고층의 가정집에서 조용히 있으면 모터소리가 다 들린다. 탑승부 내부에서 고층으로 갈 때엔 말할 것도 없다. 지금 살던 동은 센서가 이상한지 이물질이 끼었는지 문이 열렸다 닫혔다를 반복하다가 결국 닫고 움직인다던가 문이 열리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근데 간단한 고장이면 모르겠는데 운행계통에도 문제가 생겼는지 심심해서 귀신놀이를 하는건지 아무도 버튼을 누르지도 않았는데도 나를 내려놓고 한 층 올라가 문도 열지 않고 가만히 멈춰있는 경우도 있었다. 아 이 문제는 우리 동이 아니라 예전에 내가 살던 동에서도 동일한 문제가 몇 번 있었던 적이 있다.

분명히 저 위의 안내문의 검사결과는 단기간 동안의 결과이며 엘리베이터가 정말 단순하게 움직이는 지에만 촛점을 맞춰 검사한 모양인데 아마 여기 거주자들의 말을 들어보면 다를 것이라 예상된다. 그럼에도 위의 엘리베이터를 정상이라 판단하고 미룬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 (내가 만만하냐?)

얼른 대책을 세워야 할 것 같은데 뭐 우리같은 사람의 말이 먹히나. (...) 아래는 우연히 카메라로 촬영하게 된 엘리베이터의 오작동 사례다. 보면 지나칠 법 하면서도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느낄 것이다.

 

엘리베이터 호출 버튼을 누르자 문이 열리려고만 하고 정작 열리지가 않는다. 결국 엘리베이터는 문 여는 것을 포기하고 대기상태로 들어간다. 문을 발로 차거나 혹은 손으로 가운데로 모아주면 열리기는 한다. (...)

 

혹시 제 시간에 못 내렸을까봐 이용자들을 배려해서 문을 다시 열어주는 센스는 덤이다.

는 당연 훼이크고 문이 오동작하여 한 번에 닫혀야 할 걸 다시 열었다 닫는 문제이다. 이 부분은 아마 위와 관련된 문제일 것으로 보인다.

그 외에도 알아서 한 층 올라가서 운행 정지와 대기를 하는 현상도 종종 목격되는데 너무 랜덤으로 가끔씩 나타나기 때문에 잡아내기가 무척 힘들다. 그래서 아쉽게도 이 부분은 자료가 없다.

 

그 외 기존의 우리 아파트 엘리베이터 시리즈는 다음과 같다.

쓸쓸한 우리 아파트 엘리베이터
심심한 우리 아파트 엘리베이터

궁금하신 분은 위의 링크를 눌러보면 또 다른 기존에 엘리베이터가 고장났었던 사연도 접할 수 있다.

 

언젠가는 안전하고 쾌적한 엘리베이터를 이용하게 되리라 믿으며... 여기서 끝 :D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 중앙분리봉을 세척하는 모습 4 file 컴토피아 2014.03.08 26963
51 청소년 디자인그룹에서 꿈과 관련된 행사를 진행하다 file 컴토피아 2014.01.10 40090
50 한수원 한전비리로 시끌벅적 할 때에 붙은 재미있는 안내문 5 file 컴토피아 2014.01.09 38429
49 청소년 디자인그룹에서 3D 프린터를 직접 보다 2 file 컴토피아 2014.01.02 30465
48 전근가신 그리운 선생님을 반나뵙다 file 컴토피아 2013.12.19 32152
47 DELL studio XPS 노트북 수리를 받다 file 컴토피아 2013.12.09 33952
46 청소년 IT단체의 지방강연회를 진행하다 file 컴토피아 2013.09.29 40074
45 여름 휴가를 다녀오다 file 컴토피아 2013.09.29 39293
44 이어팟을 구매하다 6 file 컴토피아 2013.09.29 43230
43 삼성 배터리가 임신을 하다 2 file 컴토피아 2013.09.28 39810
42 한나절 도심탈출 나들이 전동열차 컴토피아 2013.08.28 35960
41 저상버스의 실제 이용사례 file 컴토피아 2013.08.19 36345
40 아직도 있는 1등급 우유 2 file 컴토피아 2013.08.07 38857
» 미쳐 날뛰고 있는 우리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입주자 대표회의 file 컴토피아 2013.06.17 55784
38 자전거 체인을 교체하다 file 컴토피아 2013.06.17 38777
37 동네에 새로생긴 보행신호 file 컴토피아 2013.06.17 41047
36 기억 속으로 잊혀지려는 동네 비디오 대여점 file 컴토피아 2013.06.08 39216
35 스마트폰 카메라 어깨 거치대(견착대) file 컴토피아 2013.05.17 222990
34 가볍게 용산나들이 file 컴토피아 2013.05.15 223636
33 고양시에서 배포한 위기대응 매뉴얼 file 컴토피아 2013.05.13 582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